stats count

비밀이야기

저자극성 '슬로우섹스'

J9EY 3 234 0 0
fdf0d013881bc3f07f9d7d847fc9d834_1478620025_6855.jpg

영화 <펜트하우스 코끼리>
 
오늘은 '저자극성 슬로우섹스'에 대해 말해보고자 한다.
 
무슨 화장품 광고 같지만, 사실 요즘 섹스 트렌드가 있다면 바로 이런 캐치프레이즈를 걸지 않았을까. 남성의 99%만큼은 아니더라도 상당수의 여성이 자위를 한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삽입 자위보다는 클리토리스 자위를 즐겨서 하는 편이다. 이는 아무래도 금방 오르가즘에 오를 수 있고, 간편하고 위생적이며, 행위가 끝나고 난 후 바나나조각이나 햄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 지 고민할 필요가 없어서이기도 할 것이다(농담이다).
 
하지만 여성들이 오랫동안 즐겨온 클리토리스 자위의 자극에 맛을 들이는 동안, 몸도 비슷하게 반응해 버리게 된 것이 문제라면 문제이다. 섹스 패턴 또한 점점 짧고 빠르고 강하게 밀려오는 것을 즐기는 시대가 되어버린 것이었다. 다들 알고 있겠지만, 여성의 몸은 그녀들이 모텔방으로 들고 들어온 입세로랑 가방보다 훨씬 비싸고 연약한 것으로, 조금만 세게 문지르고 마찰을 일으켜도 붓고 얼마 지나지 않아 피도 날 수 있으며, 전날의 쾌감 따위는 가볍게 날려버릴 듯한 통증을 유발하는 주요 통로이기도 하다.
 
서로의 몸과 마음을 읽지 못한 채 성기를 쑤셔넣는 원나잇 섹스는 더더욱 그럴 것이고. 그래서 섹스 자체를 즐기는 여성들은 파트너를 만들거나 하지 의외로 원나잇스탠드는 즐기지 않는다. 그래서 앞에서 언급한 저자극성 섹스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방법이야 여러 가지 있겠지만, 가장 구체적인 포인트를 살리자면 공통적인 몇 가지 정도로는 요약할 수 있겠다.
 
저자극성 슬로우 섹스 포인트
 
1. 최대속도 1회/1초의 피스톤 운동을 유지한다. 
 
이전 글에서도 밝힌 바 있지만, 피스톤 운동이 빨라지면 오르가즘 곡선이 상당히 가파르게 치고 올라갈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오히려 질 내부가 건조해지기도 좋아서 마찰이 일어날 수 있고, 지속해서 여성의 사타구니와 부딪히는 고환의 어택으로 인한 섹스 집중력의 하락을 맛볼 수밖에 없다
 
천천히 왕복하는 피스톤 운동은 사용자의 위치와 의지에 따라 질 내 구석구석을 자극할 수 있는 스킬로 파생될 수도 있고, 실시간으로 귀두부터 성기 뿌리까지 자극을 골고루 여성 파트너에게 전달할 수도 있다.
 
예를 들자면, 흔히 중수 이상들이 쓴다는 질 윗벽을 긁는다는 표현 같은 경우 삽입 중간쯤부터 힘을 주어 각도를 위로 올린 상태에서 힘을 빼지 않고 귀두 상단으로 질벽의 빨래판을 훑는다는 것인데 이 행위를 쉽게 하려면 아무래도 속도는 줄일 수밖에 없다. 자기 피스톤 속도에 맞춰 힘을 주었다 뺐다 하는 것을 상상해 본다면 충분히 이해가 갈듯하다.
 
2. 뿌리까지 넣지 않는다  
 
부드러운 섹스를 위한 필수 조건이다. 물론 "섹스는 박는 맛이지!" 하는 김보성 의리파 같은 분들도 있겠지만, 아주 가끔은 끝까지 삽입하지 않는(그러니까 80% 정도?) 피스톤 운동 타임을 가져본다면 색다른 즐거움 하나를 건질 수 있을 것이라 장담한다. 여성의 질 내부 속사정으로 봤을 때, 귀두는 생각보다 뾰족하기 그지없어서, 찔리는 느낌이 실시간으로 느껴지는 경우도 허다하고(물론 삽입섹스의 쾌감에 상당수 묻히는 경우도 많지만), 끝나고 나면 살집이 웬만큼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치골끼리 부딪쳐서 느껴지는 후유증이 가히 즐겁지만은 않다.
 
물론 클리토리스를 치골 둔덕으로 자극하기에는 좋다고 하는 입장도 모르는 것은 아니나, 실제로 끝까지 삽입하지 않은 채 골반만 뒤로 빼더라도 충분히 뱃살로 상대 여성의 클리토리스 주변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두길 바란다!
 
3. 천수관음과 같이 양손과 발을 쉬지 않는다.
 
슬로우 섹스는 몸의 모든 감각을 끌어올리는 것이 1순위라면, 그다음은 사지를 이용해 그녀의 몸 전체를 악기처럼 연주하는 것이 2순위이다. 이미 상대 파트너의 몸은 모든 자극을 그대로 받아들여 뇌신경을 타고 오르가즘 주머니를 바늘로 찌를 태세를 치르고 있다. 보통 100kg가 넘지 않으면 남성상위에서도 한쪽 팔로 상체를 지탱하고 나머지 손으로 여기저기를 쓰다듬으며 다리로는 그녀의 허벅지를 문지를 수 있는 조건이 된다고 생각된다. (실제로 100kg이 아니라서 모르겠다. 혹시 넘는 분이 있으시면 조언 부탁한다)
 
성기 깊숙이 찔러 넣는 것만이 섹스라는 착각을 하면 그야말로 곤란하다. 섹스는 온몸(20%)과 정성(30%)과 두뇌(50%)로 하는 것이다.
 
비 내리는 날, 따뜻한 물에 샤워하고 온기가 식지 않은 그녀의 몸을 뒤에서 껴안고 침대에 누워 아주 천천히 슬로우 섹스를 즐겨보시라. '5분 만에 삽입 개시!' 같은 일본 AV 제목에 현혹되지 말고, 그녀의 목덜미에서 나는 샴푸 내음, 부들부들한 허벅지, 뜨거운 열기를 품은 혀 속으로 천천히 빠져보라는 말이다.
 
그것 또한 섹스니까.

3 Comments
7IfS 2016.11.11 04:59  
감사
cFhi 2016.11.11 17:07  
잘봣어요 ㅋ
HlJh 2016.11.11 19:35  
보고 갑니다 ㅎ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